영화 'julie&julia'에서 365일동안 매일 요리책을 보며

하루에 요리 하나씩을 도전하는 줄리를 보고

나역시도 매일매일 그림을 그려봐야 겠다고 다짐했다.

목표를 잃고 표류하던 내 청춘의 뱃머리가

사랑에 달달함과 쓰림을 맛 본 키위같던 내 청춘의 꽃도

모두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는 것을 기록하고 싶다.

나와 너를 위한 이해와 위로를.

​그리고 여전히 영원할 것같은 내 청춘을 위해.